UPDATED. 2021-06-17 17:05 (목)
나경원 "이준석 뒤에 유승민, 그 뒤에 '상왕' 김종인…언론도 이준석만 띄워"
상태바
나경원 "이준석 뒤에 유승민, 그 뒤에 '상왕' 김종인…언론도 이준석만 띄워"
  • 신지호 기자
  • 승인 2021.06.04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대구시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1 국민의힘 1차 전당대회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후보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석, 조경태, 나경원, 주호영. © News1 남승렬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나선 나경원 후보는 강력한 상대인 이준석 후보 뒤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유승민 전 의원이 버티고 서 있다고 주장했다.

또 언론이 지나치게 이준석 편향적이라며 그로 인해 자신이 손해를 보고 있다고 불평했다.

나 후보는 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시사평론가들이 이준석 뒤에 유승민이 있는 게 아니고 김종인이 있다라는 말을 한다"고 묻자 "두 분 다 계신 것 같다"고 답했다.

나 후보는 "이미 이준석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을 모셔오겠다고 했다"며 "결국 김종인 위원장 상왕 정치를 보게 되는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해본다"고 이 후보를 쳐다봤다.

그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준석 후보가 3배가량 앞서가는 등 신드롬을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선 "모든 언론이 '굉장히 좋은 바람'이라고 보도하고 방송만 틀면 그 이야기만 나오는데 여론조사에서 그 정도 안 나오면 이상하다"며 이 후보가 언론의 덕을 톡톡히 누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하는 이야기는 언론에 보도도 안 돼 메시지의 파워가 전혀 없다"며 언론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

그렇지만 나 후보는 "대선을 지휘를 과연 누가 할 수 있을까. 결국 이런 부분을 (당원들과 시민들이) 잘 살피실 것"이라며 실제 투표 결과는 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