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3:50 (금)
"제일 맛있다"…배달 40분 걸려 면 받은 손님, 초보사장 울린 반전 문자
상태바
"제일 맛있다"…배달 40분 걸려 면 받은 손님, 초보사장 울린 반전 문자
  • 조은혜 기자
  • 승인 2021.11.1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이 많이 지연돼 면이 불었을 걱정에 사장이 고객에게 보낸 문자.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배달 지연으로 면이 불어서 배달됐음에도 손님이 "제일 맛있었다"며 칭찬해줘 감동했다는 초보 사장님의 사연이 공개돼 훈훈함을 자아낸다.

지난 10일 한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40분 넘게 걸려 배달된 면 요리, 고객님 때문에 눈물이 또르륵'이라는 제목의 글이 제기했다.

자영업 3개월 차 초보 사장인 A씨는 이날 오후 5시 43분쯤 배달 요청을 하나 받았다. 18초 만에 배달 기사가 배정됐고, 5시 53분쯤 배달 기사가 음식을 가져갔다. 그러나 배달 완료 시간은 무려 43분이 걸렸다.

다른 주문 건에 대응하느라 뒤늦게서야 포스기를 확인한 A씨는 해당 주문 건이 25분 넘게 배달이 되지 않은 상황에 놀라 황급히 고객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배달 기사님이 초행길이신지 많이 늦으신다. 면이 많이 불 것 같아서 먼저 연락드린다"면서 "혹시 받아보시고 문제 있으면 편하게 이 번호로 연락 달라.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A씨는 "기사님이 '내비게이션이 이상해서 찾는 데 시간이 걸렸다. 고객님께 정중하게 죄송하다고 얘기했다. 다음부터 더 조심하겠다'고 거듭 사과하셨다"면서 "음식이 늦게 도착해서 너무 속상했지만, 기사님한테는 '내비게이션이 가끔 그럴 때 있다. 추운 날 고생 많으시다'고 토닥여드렸다"고 말했다.

 

 

 

 

 

배달 완료 한 시간 뒤, 고객으로부터 온 답장과 사장의 화답.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A씨는 배달 지연에 당연히 컴플레인 예상하고 환불까지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배달 완료 약 한 시간 뒤인 오후 7시23분, 고객에게 온 문자에 A씨는 크게 감동했다. 이 고객은 "면이 많이 불고 식었지만 맛있게 먹었다. 이곳을 못 찾으시는 걸 이해하기에 걱정 안 하셔도 된다"면서 "제가 시켜먹었던 요리 중 제일 맛있었다"고 했다.

이에 A씨는 "고객님 문자에 너무 감동했다. 기회 되면 매장에 한 번 방문해달라. 따끈따끈한 요리 한 그릇 대접해드리고 싶다. 오늘은 정말 미안하고, 문자 감사하다"고 답장했다.

A씨는 "자꾸 실수하고 일을 너무 못하는 나 자신 때문에 울어도 봤다. 손님이 없어서, 남편과 싸워서, 처음으로 별점 3점 받아서, 몸이 힘들어서, 속상하고 울고 싶을 때가 가끔 있었는데 오늘처럼 너무 따뜻해서 눈물이 나긴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상은 아직 살만한 것 같다. 자영업도 아직 할만한 것 같다. 조금은 느려도, 가끔은 넘어져도 꿋꿋이 일어나서 걷다 보면 탄탄대로가 나오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